키움증권, 부동산 수익증권 플랫폼 ‘카사’와 MOU 체결

입력 2022.05.10 10:43

키움증권은 블록체인 기반 부동산 디지털 수익증권 거래소 카사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왼쪽)과 예창완 카사 대표./키움증권
카사는 분산원장 기술을 기반으로 부동산 수익증권을 디지털화하고 유통하는 카사거래소를 운영 중이다. 2019년 금융위원회로부터 부동산 디지털수익증권(DABS) 거래소로선 최초로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로 지정됐다. 지난 2020년 11월 역삼 런던빌의 첫 공모를 시작으로 누적 공모 총액 264억7000만원을 달성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양사는 ▲분산원장 기반 부동산 유동화 유통 플랫폼 서비스 사업 공동 추진 ▲디지털 자산거래 플랫폼, 부동산 상품 개발 및 계좌 관리 관련 논의 ▲금융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협업 과제 발굴 ▲공동 사업협력을 위한 신규 BM 발굴 등 금융업 밸류체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김희재 키움증권 리테일총괄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상업용 부동산 투자에 대한 접근성을 확대하고 금융과 블록체인을 결합한 DABS와 관련해 국내외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jkim@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