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암학술상, 양한광 서울의대 교수 선정

입력 2022.06.24 14:33

보령(구 보령제약)과 한국암연구재단은 21회 보령암학술상 수상자로 양한광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교수(서울대학교병원 암병원장)를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21회 보령암학술상 시상식은 서울대학교 삼성암연구동 이건희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수상자인 양한광 교수에게는 상패와 상금 3000만원이 수여된다.

양한광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외과학교실 교수(서울대학교병원 암병원장). / 보령
양 교수는 1995년부터 서울의대 외과학교실 교수와 2020년부터 서울대학교병원 암병원장으로 재직하며 위암치료 분야의 임상 및 중개 연구에 매진해왔다.

양 교수는 최근 3년간 국·내외 저명 학술지에 55편의 논문을 발표했다. 2011년 ‘아시아종양학회(ASO)’에서 위암 수술 시 중요한 림프절 절제에서 적절한 결찰이 위암세포에 의한 오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처음으로 밝혀 적절한 위암 수술방법의 근거를 과학적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