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후보 "가상자산 거래 방치는 무책임…거래 투명성 확보 관건"

김연지 기자
입력 2021.05.06 16:44
"정부가 청년들에게 다른 방식으로 삶의 기회를 만들어주지 못해 이런 일이 벌어졌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가상자산 시장을 합법적인 판으로 만들라는 것은 2030 청년을 개미지옥판에 가두는 무책임한 정치’라는 이은주 정의당 의원 지적에 "가상자산 문제를 정확하고 투명하게 지켜보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유튜브 갈무리
김 총리 후보자는 "정부 고민은 400만명 이상이 암호화폐 거래에 참여하고 있다는 것이다"라며 "400만명의 거래 실체를 확실히 알 수 없으니 본인이 알아서 감당하라는 것은 무책임하다"고 했다.

그는 특금법을 통해 앞으로 거래 자체는 투명하게 지켜볼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 후보자는 "정부가 청년들에게 다른 방식의 삶의 기회 만들기 위해 분발하라는 지적은 옳지만, 정부가 가상자산에 참여한 청년을 내버려둘 순 없다"며 "합법적인 판을 만들기 보다는 거래 자체의 투명성을 확보하려는 차원이다. 무작정 참여했다가 여러 피해를 볼 수 있는 위험을 줄여 보려는 노력의 일환으로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연지 기자 ginsburg@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