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콜' 브랜드 가치는 5조 7천억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08.11.12 12:21 | 수정 2008.11.12 12:33


삼성전자 '애니콜(Anycall)'의 국내 브랜드 가치가
10년 사이에 10배 이상 상승해 5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조사돼,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의
프리미엄 브랜드임을 입증했다.


고려대학교 경영학과 박찬수 교수가 스탠포드大 스리니바산(V.Srinivasan)
교수와 공동으로 개발한 브랜드 자산 측정 방법인 'EQUITYMAP Ⅲ'를 통해 측정한
결과, 애니콜의 브랜드 자산가치가 5조 7,000억 원(43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98년 4월 첫 조사에서 5,244억 원(4억 달러)이었던
‘애니콜’ 의 브랜드 가치는 5년 후인 지난 '03년에는 3조 3,000억 원(30억 달러)으로
상승했고 올해에는 10년 전보다 10배 이상 상승했다.


1994년 처음 탄생한 애니콜 브랜드는 '95년 ‘한국
지형에 강하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국내 휴대폰 시장에서 처음으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이래  14년 동안 부동의 1위를 지켜 가고 있다.


박찬수 교수는 "브랜드 가치는 시장점유율과
상품단위당 기여수익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되는데, 애니콜은 치밀한 관리를 통해
지속적으로 성장해온 브랜드"라며, "삼성 휴대폰이 국내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는 데에는 애니콜의 브랜드 파워가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 95년 - 한국지형에 강하다 광고
]



[ 01년 - 애니콜 컬러폰 ]



[ 02년 - 애니콜 카메라 폰 ]



[ 04년 - 가로본능 폰 ]



[ 05년 - 애니콜 슬림폰 ]



[ 05년 -애니콜 DMB 폰 ]



[ 08년 - TalkPlayLove애니콜 ]


다나와 이진 기자 miffy@danawa.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