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프린터, 작년 B2B로 신흥시장서 선전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정소라
입력 2009.02.26 19:03 | 수정 2009.02.27 09:42


글로벌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삼성 프린터가
 작년 중남미, CIS, 중동아프리카 등 신흥시장서 레이저 제품군이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 나가고 있다.

시장조사기관인 IDC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작년 중남미
모노레이저 복합기 시장에서 시장점유율 31.6%(수량기준)로 처음 1위에 올랐다. 또
CIS에서는 컬러레이저 복합기 시장에서 42.0% 시장점유율로 '07년(37.8%)에 이어
2년 연속 정상을 차지했다.




중동아프리카 모노레이저 복합기 시장에서는 21.6%
점유율로 지난 '05년부터 4년 연속 1위에 등극했다. 특히 한국에서는 모노레이저
프린터(44.6%), 모노레이저 복합기(46.6%), 컬러레이저 프린터(54.1%), 컬러레이저
복합기(82.6%) 등 레이저 제품군 모두가 '07년 대비 점유율이 상승하면서 1위를 차지했다.
07년 점유율은 모노레이저 프린터(39.3%), 모노레이저 복합기(44.6%), 컬러레이저
프린터(44.1%), 컬러레이저 복합기(65.0%)였다.

삼성전자 디지털프린팅사업부
여승환 상무는 "프린팅 시장은 경기 불황에 크게 좌우되지 않는 기업용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라며 "올해에도
지속적으로 기업 고객의 다양한 문서 환경에 알맞은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다나와 정소라 기자 ssora7@dnawa.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