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대전에 모바일 고객센터 구축한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3.02.26 10:04

 


LG유플러스(부회장
이상철)가 최적의 상담 서비스 제공으로 고객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대전시와 협력해
모바일 고객센터를 신규 구축하고 고객센터 IT인프라 시설을 대폭 업그레이드 한다.


 


새롭게 선보이는
모바일
고객센터는 안정적인 LTE 서비스를 기반으로 모바일 가입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연간 가입자 증가 규모 및 현재 운영중인 모바일 고객센터
상담 서비스 수용량을 감안해 보다 수준 높은 상담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 마련됐다.


 


이에 LG유플러스는
26일 대전시와 MOU를 맺고 본격적으로 신규 고객센터 구축에 착수해 오는 4월 말까지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상담사는 단계적으로 충원해 연말까지 350명을 확보할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대전
모바일 고객센터 구축을 완료하게 되면 기존의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지역 4개
모바일 고객센터 포함해 총 2300여석 규모의 상담센터를 운영하게 돼 향후 LTE
가입자가 증가하더라도 안정적인 상담품질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전병욱 LG유플러스
고객서비스실 전무는 “이번 대전 모바일 고객센터 신규 구축으로 고객에게 더욱
신속하고 차별화된 상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대전시의 지원과 협력이
있는 만큼 대전 지역 인재를 우선 채용해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style="font-size:11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px; margin-bottom:0px;"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