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냉장고부터 청소기까지 '친환경' 인증 획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김윤경
입력 2013.04.09 10:27 | 수정 2013.04.09 11:52

 


삼성전자(대표 권오현)가
가전업계 최초로 냉장고, 에어컨, 세탁기, 오븐, 청소기에 대해 유럽의 안전 환경
규격 인증기관인 '넴코(Nemko)'로부터 친환경 인증인 '그린 마크(Green Mark)'를
획득했다.


 


넴코는 지난 2일
삼성전자의 제품이 원재료부터 제조, 사용 및 폐기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서 친환경
기준을 만족해 그린 마크를 부여한다고 밝혔다.


 


그린 마크는 ▲제품관리
시스템 ▲유해물질제한지침(RoHS) ▲포장 ▲배터리 ▲소음 ▲에너지효율 ▲전자파
▲사용 후 폐기 및 재활용 등에서 기준을 만족해야만 얻을 수 있는 환경 인증이다.


 


삼성전자는 특히
냉장고(RL60GQERS), 에어컨(AR09FSSKABE), 세탁기(WF70F5E5U4W)가 유럽에서 에너지효율
기준 최고 에너지 효율 등급인 A+++를 획득했다고 전했다.


 


한백희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생활가전 전 제품이 넴코의 그린마크를 받아 삼성의
업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력을 증명했다"며 "환경보호와 에너지절약에
앞장서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