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시리(Siri)와 당신의 대화, 누군가 2년간 엿듣는다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오국환
입력 2013.04.22 12:42 | 수정 2013.04.22 16:17

 


앞으로 애플 사용자들은
음성인식 서비스 시리(Siri)와 대화할 때 조심하게 될까? 애플이 시리와 대화한
음성데이터를 최장 2년까지 저장한다고 밝혔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와이어드(Wired)와 애플인사이더(Apple Insider), 씨넷(Cnet) 등 IT미디어는 애플이
시리의 사용자 음성데이터를 최장 2년까지 저장하는 음성정보 처리 과정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시민자유연합이 문제를 제기하자 애플이 이를 해명하는 과정에서 애플의
처리방식이 공개된 것.


 


애플의 대변인 트루디
뮐러는 이에 대해 "시리 음성 데이터의 수집은 단순히 더 정확하게 시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애플이 수집하는 데이터는 사용자의 ID와 이메일
주소 등 개인 식별이 가능한 정보 없이 각 음성 데이터에 임의의 숫자를 일괄적으로
부여하는 방식으로 저장된다고 밝혔다.


 



 


그는 수집된 음성
데이터는 6개월 후 일련번호를 제거하게 되며, 이후 시리의 음성안내기능 향상을
위해 최대 18개월 동안 애플의 서버에 보관돼 활용된다고 밝혔다.


 


몇몇 국내 미디어들은
애플이 사용자의 동의를 받지 않은 채 음성정보를 수집한 것이 문제라는 의견을 밝히고
있지만, 애플 시리의 사용 약관에는 이 같은 내용이 분명히 명시돼 있다. 따라서 애플이
사용자 정보를 제거한 음성 데이터를 서비스 목적에 활용하는 것은 문제의 소지가
크지 않아 보인다.


 


미국 시민단체
역시 음성 데이터 수집 자체에 문제를 삼는 분위기는 아니다. 시민단체들은
음성정보 저장 주기 등을 추가로 밝혀 사용자의 개인정보가 저장되거나 남용되지
않는지를 보다 명확히 해 줄 것을 요구하는 분위기다.


 


 


오국환 기자 sadcafe@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