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검색·지도 등 오픈 API 사용량 월 3억건 넘었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홍효정
입력 2013.12.03 10:33 | 수정 2013.12.03 11:12

 


다음커뮤니케이션(대표
최세훈)은 외부 기업 및 개발자에게 제공하는 오픈 API의 사용 건수가 올해 10월
기준 월 3억건을 넘어섰다고 3일 발표했다.


 


다음은 2006년 10월부터 검색,
지도 및 콘텐츠 등을 오픈 API형태로 제공하고 있다.


 


올해부터 다음이
온라인 검색 광고 사업에 진출하면서 검색 광고 상품과 함께 검색 API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다음 제공


 


다음에 따르면 검색
API 이용은 전체 개방형 API 서비스 이용의 45%를 차지하며, 이에 따른 데이터 처리만
월평균 1억2000만 건이다. 주요 사용자는 드림위즈, 코리아닷컴과 같은 중소 포털
사이트로 조사됐다.


 


지도 API는 지난해
상업성 사용 기준 완화 후 사용량이 대폭 늘어 월평균 1억 건을 넘겼다. 하루 평균
400만 회 이상 사용되는 셈이다.


 


알바닷컴, 부동산114
같은 취업, 부동산 사이트의 지도 API 활용이 두드러졌다.


 


한편 올해부터 시작한
마이피플 봇 API서비스는 사내외 알림 메시지 전송, 학습 사이트에서 인기를 끌며
매월 100%씩 성장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외에도 다음은
기상 센서 API, 정적 지도 API, 다음 프로필 API에 공공 지식 기반(KB) API, 클라우드
API, 장소 검색 API를 추가할 계획이다.


  


윤석찬 다음 DNALab
팀장은 "지금까지 PC 기반의 오픈 API 서비스에 주력해 왔다면, 내년에는 모바일
API 활용을 위한 SDK 및 라이브러리 지원을 더욱 늘려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홍효정 기자 honghong@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