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집단 휴진, 오는 10일부터 시작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3.02 00:53 | 수정 2014.03.02 00:53

 


원격진료 도입에
반대한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14년만에 집단 휴진을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의협간 마찰뿐 아니라 환자들의 불편이 뒤따를 것으로 관측된다.


 


의협은 지난 21일부터
8일간 전국을 대상으로 총파업 관련 찬반 투표를 진행했다. 그 결과 76%의 투표자가
집단 휴진에 찬성, 오는 10일부터 집단 휴진에 들어간다.


 


이번 휴진의 결정
이유는 정부의 원격진료 도입과 의료법인의 자회사 설립 허용 움직임 등 때문으로
보인다.


 




의협 집단 휴진 관련 투표 안내문 (이미지=의협)


 


의협은 지난해 12월,
궐기대회를 열며 반대의 입장을 밝히기도 했으나 이번에 더 강력한 조치인 '휴진'을
진행키로 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엄정히 대응할 뜻을 내비쳤다. 업계에서는 정부가 업무 개시 명령 및 공정거래법에
따른 시정명령, 형사처벌 등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의협의 휴진에
따라 환자들의 불편이 우려된다. 병원을 찾았지만 진료를 받지 못하고 돌아가야 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 IT조선 온라인뉴스팀
>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