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소니, 올 여름 'PS나우' 대응 4K TV 선보인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04.20 13:13 | 수정 2014.04.20 13:32

 


[IT조선 박철현
기자] 소니가 비디오 게임기 없이 TV에서 콘솔 게임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브라비아(BRAVIA)
4K 울트라 HD TV 라인업을 발표했다.


 


미국에서 먼저 출시되는
브라비아 4K 시리즈는 XBR-X950B 시리즈 (85,
65인치), XBR-X900B 시리즈 (79,65,55인치), XBR-X850B (70,65,55,49인치) 시리즈 등 세 종류
총 9 모델로 오는 6월 여름 판매에 들어간다.


 


신제품 브라비아
4K TV는 SCE의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 '플레이스테이션 나우 (PlayStation Now, 이하
PS나우)' 기능을 지원한다.


 


PS나우는 플레이스테이션3
게임을 각 TV속 네트워크 단말기를 통해 접속, 콘솔 기기 없이 다양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


 


클라우드 게이밍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플레이스테이션 듀얼쇼크3(DUALSHOCK 3) 컨트롤러가 필요하며,
소니는 향후 PS1과 PS2 타이틀도 지원할 계획이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