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 中유런테크와 ‘열혈강호 온라인’ 웹게임 공동개발 계약 체결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4.10.28 15:36 | 수정 2014.10.28 15:50

 


[IT조선 박철현]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중국 웹게임 개발사 유런테크(대표 WEI YI)와 자사의 대표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을 기반으로 하는 웹게임의 공동개발
계약식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엠게임은 유런테크와 함께 ‘열혈강호 온라인’의 개발 리소스를 활용한 웹게임을
개발해 2015년 2분기 중국을 비롯한 대만, 마카오, 홍콩에서 상용화 서비스를 실시할
예정이다. 


 


또, 중화권을 시작으로
전 세계 모든 지역에서 글로벌 서비스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유런테크는 최근 중국에서
크게 성장한 게임사인 중칭바오(ZQGAME)가 투자한 손자회사로, 2013년 중국에서 인기
순위 10권 내에 오른 웹게임 ‘뮤 리턴즈’를 국내 유명 게임IP(지적재산권)인 ‘뮤
온라인’을 기반으로 개발한 바 있는 실력 있는 웹게임 개발사다. 


 




중국 웹게임사 유런테크와 열혈강호 웹게임 공동개발 체결식(사진=엠게임)


 


WEI YI 유런테크
대표이사는 “’열혈강호 온라인’의 경쟁력 있는 게임IP(지적재산권)에 유런테크의
개발 노하우가 담긴 웹게임 고유의 재미 요소가 만나 최고의 웹게임 기대작이 탄생할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이사는
“중국 업체들의 ‘열혈강호 온라인’ 웹게임 개발에 대한 러브콜이 이어지던 와중에
한국의 유명 온라인게임을 웹게임으로 개발해 성공한 경험이 있는 유런테크와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면서 “중국의 웹게임 시장은 약 31%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지속 성장
중으로, 내년 2분기 중국을 시작으로 대만, 홍콩 등에서 ‘열혈강호 온라인’ 웹게임의
상용화 서비스가 시작되면 큰 폭의 매출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