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상생협력 소통의 장' 개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 이상훈
입력 2015.05.21 10:19 | 수정 2015.05.21 14:02
[IT조선 이상훈] 삼성전자는 21일 수원 경기중소기업종합지원센터 경기홀에서 1∙2차 협력사와 '상생협력 소통의 장(場)'을 개최했다.
 
'상생협력 소통의 장'은 삼성전자의 상생협력 정책과 협력사 지원 제도를 1∙2차 협력사에 공유해 상생협력 활동을 확산하고 동반성장 파트너십을 강화하는 소통 프로그램으로 지난 2011년부터 매년 상·하반기 각 1회씩 실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엔 삼성전자 1차 협력사 310개사, 2차 협력사 150개사 등 총 460개사 대표와 최병석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부사장이 참석해 대외 환경 변화에 따른 주요 경영 현안을 공유하고 나아갈 방향을 논의했다.
 
삼성전자는 이 자리에서 그동안 추진해 온 협력사와의 상생협력 활동을 설명하고, 1차 협력사도 2차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강화함으로써 기업 생태계 전체가 건강해질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협력사 임직원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한 준법 경영과 환경안전 사고 예방을 위한 자율적 안전경영 체제 정착 및 실천 등을 강조했다.
 
이어 참석자들은 삼성전자가 초빙한 사외 전문가와 함께 급변하는 중국 시장의 현황과 미래 전망 관련 정보를 교류하며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을 논의했다.
 
최병석 부사장은 "불확실한 경영 환경을 극복하려면 변화의 흐름에 잘 대응하는 것 못지 않게 변화를 선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끝없는 도전과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협력사와의 소통 문화 정착을 위해 협력사 접점 부서 임원들이 1∙2차 협력사를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현장에서 해결해주는 '동반성장데이'와 전자 경영진과 협력사 대표가 함께 발전적인 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상생협력 워크숍’도 실시하고 있다.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