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롬북, 교육 시장 중심으로 올해 730만대 판매 전망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5.05.26 13:07 | 수정 2015.05.26 14:01

[IT조선 노동균] 가트너는 올해 전 세계 크롬북 판매량이 전년대비 27% 늘어난 730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크롬북의 지난해 판매량은 570만대로, 교육 분야가 전 세계 크롬북 판매량의 72%를 차지하며 수요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자벨 뒤랑(Isabelle Durand) 가트너 수석 연구원은 “2011년 첫 제품이 발표된 뒤 구글 크롬북은 주로 교육 분야에서 성공을 거둬왔다”며 “2014년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 크롬북 판매의 72%가 교육 분야에서 발생했으며,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는 해당 비율이 69%, 미국에서는 60%에 달했다”고 말했다.

특정 산업과 중소기업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기업 시장의 크롬북 구매율은 여전히 낮게 나타났다. 구글은 사무용 애플리케이션에 특화된 ‘크롬북 포 워크’ 제품군으로 기업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으며, 더 많은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들을 오프라인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해 접근성과 기능성을 향상시키고 있다.

일반 소비자 시장에서도 크롬북은 어느 정도 신뢰를 얻고 성공을 거뒀지만, 미국 외 지역의 경우 브랜드 인지도 제고를 위한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 여전히 많은 소비자들이 구글독스 등의 애플리케이션에는 익숙해도 크롬북의 개념과 용도, 제공하는 가치에 대해 잘 모르고 있기 때문이다.

뒤랑 연구원은 “크롬북 사용자의 대부분은 기술에 능통한 업계 종사자들로, 주 사용 노트북이나 데스크톱 PC의 보조 기기로서 크롬북을 구매한다”며 “이를 제외하면, 경제적인 가격 때문에 가정용 서브 PC로 크롬북을 채택한 경우를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2014년 전체 크롬북 판매의 84%가 북미 지역에서 발생했으며, 단일 국가로는 미국이 최다 판매를 이뤘다. 유럽 및 중동아프리카 지역은 2014년 크롬북 총 판매량의 11%를 차지, 서유럽 국가를 공략하는 업체들에게 제 2의 주력 시장으로 떠올랐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호주, 뉴질랜드, 일본이 크롬북 판매를 주도했으나, 총 판매량은 전체의 3% 미만에 그쳤다.

한편, 업체별로는 삼성전자가 유럽 시장에서 크롬북을 정리하고 태블릿에 집중하면서 에이서가 2014년 크롬북 판매 1위에 올랐다. 에이서는 지난해 200만대 이상의 크롬북을 판매했고, 삼성전자는 170만대로 2위를 차지했다. 후발주자인 HP는 교육 분야 파트너들과의 강력한 협력 관계에 힙입어 100만대를 판매, 3위를 기록했다.

노동균 기자 yesn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