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全 임원에 개혁방안 제출 지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8.07 14:55
포스코는 최정우 회장이 최근 포스코 및 그룹사 실장·법인장급 이상 전 임원에게 새로운 50년을 맞는 회사를 위한 실질적 개혁 방안을 제출해달라는 메일을 발송했다고 7일 밝혔다.

최정우 회장은 메일을 통해 “건설적인 의견 개진은 그동안의 마음가짐, 리더십, 태도, 일하는 방식, 업무관행 등 철저한 자기성찰에서 시작돼야 한다”며 “우리의 실상을 철저히 성찰하면서 포스코를 위해 개선 및 개혁할 사항을 구체적으로 제안해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 포스코 제공
또 아이디어는 포스코 그룹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사항, 소속 그룹사에 적용할 사항, 본인 업무분야에 적용할 사항으로 구분하며, 임원이 직접 구체적이고 상세하게 작성해줄 것을 주문했다.

포스코 한 관계자는 "포스코의 변화와 발전을 위해 임원부터 자신을 낮추고, 본인 역량과 역할에 대한 반성과 성찰을 통해 실행 가능한 전략을 수립·실천하는 데 솔선수범해 달라는 (최 회장의) 당부다"라고 설명했다.

임원들이 제안한 개혁 아이디어는 사내외 이해관계자로부터 접수 받는 건의사항인 ‘포스코 러브레터’와 취합해 최 회장 취임 100일쯤 미래 개혁과제로 발표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