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완성차 사업 안해”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08.21 16:31
삼성전자가 완성차 사업 재진출을 전면 부인했다.

삼성전자는 21일 사내 인트라넷 ‘삼성전자 라이브'에서 "전기자동차와 자율주행차 등 완성차 사업을 하거나, 관련 업체를 인수합병(M&A)할 계획이 없다"고 공지했다.

또 "최근 선정한 미래성장 사업과 관련, 불필요한 오해가 생겨 정확히 말한다"며 "삼성이 완성차 사업에 진출할 수 있다는 일각의 추측은 잘못된 것이고, 사실과 다르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8월 초 180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투자는 인공지능(AI)과 5G 이동통신, 바이오, 전장부품 등 4대 신성장 사업에 집중됐다. 이를 두고 업계 일각에서는 삼성전자가 완성차 시장에 재진출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다.

특히 삼성전기와 삼성SDI가 이미 센서와 전기차 배터리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전장 부품에 집중하면서 향후 미래 차 시장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한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전장부품 사업은 반도체와 ICT, 디스플레이 기술을 자동차에 확대 적용하는 자율주행 시스템온칩(SoC) 등 반도체 위주로 추진된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가 적극적으로 완성차 진출 가능성을 부인하고 나선 것은 국내외에서 이와 관련된 소문이 확산되고 사내에서도 동요의 조짐이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논란에 종지부를 찍어 더 이상 소문이 확산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적극적인 방어에 나선 셈이다.

또 BMW 등 글로벌 완성차 기업을 주요 고객사로 두고 있는 만큼, 고객사와의 마찰을 의식한 것도 이유로 분석된다. 미래 성장동력으로 전장부품 확장에 전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자칫 고객사 이탈이나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일각에서 완성차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잘못된 추측을 하고 있는데 이는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밝혔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