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인공지능 개발 돕는 ‘AI 오픈스케일’ 공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8.10.18 19:12
IBM이 기업들의 인공지능(AI) 모델 개발을 돕고 편향성 및 신뢰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는 개방형 플랫폼 ‘AI 오픈스케일(AI OpenScale)’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디지털 혁신을 추구하는 기업들은 비즈니스 경쟁력 향상을 위해 다양한 종류의 머신러닝 프레임워크를 통한 AI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나서고 있지만 전문 인력의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한, 개발한 AI 모델이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의사결정 과정을 투명하게 확인할 수 없어 ‘신뢰성’을 검증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해있다.

IBM 기업가치 연구소가 전 세계 5000여명의 기업 임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82%가 AI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63%의 기업이 AI 운용을 위한 내부 인력의 부족을 장애 요인으로 꼽았으며, 60%의 기업이 AI에 활용되는 데이터의 신뢰성과 기업 내부 및 외부의 각종 규제를 파악하지 못하는 것을 걱정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IBM은 이번에 선보인 ‘AI 오픈스케일’이 ▲AI가 가지고 있는 블랙박스 같은 불확실성을 제거하고 ▲기업이 시스템이나 운용 환경에 상관없이 AI가 도출한 의사결정 과정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하며 ▲편향성이 탐지되면 자동으로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게 도움으로써 기업의 AI 도입을 촉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IBM은 AI 설계에 사용되는 복잡한 심층신경망을 자동으로 구축하는 ‘뉴넷S(NeuNetS)’ 신경망 합성 엔진을 연내에 AI 오픈스케일 내에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뉴넷S는 기업의 AI 개발을 자동화하는 핵심 기술로, 특정 데이터세트에 대한 맞춤형 AI 모델을 데이터 전문가보다 빠르게 자동으로 설계하고 학습시킬 수 있다. 텐서플로우(Tensorflow), 사이킷런(Scikitlearn), 케라스(Keras), 스파크ML(SparkML) 등의 오픈소스 머신러닝 혹은 딥러닝 모델과 병용이 가능하다.

또한, IBM의 왓슨(IBM Watson)과 파워AI(IBM PowerAI)는 물론 셀던(Seldon), AWS 세이지메이커(AWS SageMaker), 애저ML(AzureML) 등 비 IBM 엔진에서도 트레이닝과 호스팅이 진행되는 애플리케이션 모델을 처리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기업이 자체 기술 및 전문가가 없어도 신속하게 AI를 도입하고 간편하게 운용할 수 있다는 것이 IBM의 설명이다.

데이비드 케니(David Kenny) IBM 코그너티브 솔루션(Cognitive Solutions) 담당 수석부사장은 "기업의 AI 도입을 앞당기려면 자사의 모든 AI를 한 곳에서 운용할 수 있어야 한다"며 "IBM은 고객이 다양한 머신러닝에서 개발된 AI 애플리케이션을 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동시에 투명하고 손쉽게 관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기업이 AI를 신뢰하고, 적용 분야를 확장할 수 있을 때 비로소 AI 경제를 구현할 수 있다"고 말했다.

IBM의 AI 오픈스케일은 2018년 말부터 IBM 클라우드와 IBM 클라우드 프라이빗을 통해 제공될 예정이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