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사회공헌활동 중소기업 소폭 증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1.15 12:00
중소기업중앙회 산하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15일 중소기업 31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8 중소기업 사회공헌 현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소기업중앙회. / IT조선DB
주요내용을 살펴보면,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중소기업은 61.7%로 지난번 조사했던 2015년 61.5%보다 소폭 상승했다.

또한 사회공헌의 추진 배경은 내부적으로는 최고경영자(CEO)의지(77.6%)가 가장 크게 작용하고, 외부적 요인으로는 기업 이미지 개선(10.4%)을 주로 꼽았다.

기업의 사회공헌 평균 투자비용은 2018년 2100만원으로 2017년 2200만원 보다 소폭 감소했다.

사회공헌활동대상은 국내가 (91.1%) 대부분이었으며, 세부적으로는 아동·청소년(43.2%), 노인(18.8%), 장애인(15.1%) 순으로 나타났다.

지원은 주로 현금기부(88.0%)를 통해 이뤄졌다.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지 못하는 주요 이유로는 예산부족(71.4%)과 전담인력부족(14.3%)을 꼽았다.

사회공헌활동 활성화를 위해 세제혜택(24.5%), 사회공헌 플랫폼 마련(23.4%) 등 직접적인 규제혜택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있었다. 인센티브 제공(12.0%), 정보 제공(10.4%) 등 의견도 있었다.

김기훈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 사무국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내 것을 나눠 사회에 환원하는 중소기업인들의 나눔문화 활동이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다"면서 "기부와 봉사로 몸소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는 많은 기업들에 제도적 지원과 모범사례를 대외에 알려 아름다운 기부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혜택이 확대돼야 한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