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위원장 "함께 포용사회 만들자”…이해진 "기업에 과도한 책임" 발언에 응답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6.19 18:52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에게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데 혁신 사업가들이 함께해 달라"는 메시지를 던졌다.

19일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데 혁신 사업가들이 선도해주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며 "그것이 한국 자본주의의 미래를 구하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이해진 GIO가 6월 18일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해 발언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 마이클 샌델 저서 ‘정의란 무엇인가' 표지 사진 등을 올렸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인스타그램 계정 갈무리
이해진 GIO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한국경영학회 공동 심포지엄에 참석해 혁신 기업에 사회적 책임 등 각종 부담을 지우는 것은 과도하다는 취지로 발언했다.

이 GIO는 "회사가 어떻게 기술에 뒤처지지 않고 이길 수 있을까를 고민하기에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탐욕적이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하는 건 책임이 과한 것 같다"며 "그런 건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주고 기업은 연구개발과 트렌드를 쫓아가고 몰입할 수 있게 해주는 게 사회 국가적으로 도움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발언했다.

김상조 위원장은 "언론보도만으로는 이해진 GIO 발언 취지와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원칙적으로는 동의한다"며 "산업정책, 적극적 노동시장정책, 사회안전망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 책임이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만 그것은 정부 혼자 잘 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라며 "정부가 제한된 정책 자원을 그 일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국회 지원과 국민 동의가 전제되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이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을 이해진 GIO 사진과 함께 올린 이유는 최근 최 위원장이 이재웅 쏘카 대표와 벌인 논쟁 중 최 위원장 의견에 공감한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당시 최 위원장은 "혁신의 승자들이 패자를 이끌어야 한다"고 발언했고, 이에 이 대표는 "혁신에 패자와 승자는 없다"고 받아쳤다.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 표지 사진을 올린 이유도 같은 맥락으로 보인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