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개방형OS ‘구름 플랫폼’ 생태계 키우기 나선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7.26 14:30
한글과컴퓨터(이하 한컴)가 오픈소스 기반 개방형 운용체계(OS) ‘구름 플랫폼’의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에 나섰다.

행정안전부는 2020년부터 개방형 OS를 행정기관에 시범 적용하고, 적용 범위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한컴은 이번 협의체 구성을 통해 구름 플랫폼을 활용한 개방형 OS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구름 플랫폼 BI. / 한컴 제공
협의체에는 구름 플랫폼을 개발한 국가보안기술연구소를 비롯해 행안부 지정 보안소프트웨어 7종의 개발사인 안랩(백신), 휴네시온(망연계 솔루션), 소만사(유해 사이트 차단 솔루션), 넷맨(네트워크 접근제어 솔루션), 세이퍼존(보안 USB 솔루션), 지인소프트(보안수준 관리 솔루션), 아신아이(자료 저장 방지 솔루션) 등이 참여한다.

플랫폼 표준화 및 이슈 관리, 정보 공유로 구름 플랫폼과 핵심 SW간 호환성을 우선적으로 확보한다. 향후 개방형 OS 사업에 필요한 기술적 교류 및 협력, 공동 사업 등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협의체에 더욱 다양한 기업 및 기관이 참여해 구름 플랫폼용 SW 및 애플리케이션이 늘어날 수 있도록 활동 범위와 참여 폭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구름 플랫폼은 국가보안기술연구소가 개발·공개한 개방형 OS다. 개발 포럼에 60여 개의 국내 기업들이 참여했다. 한컴은 지난 2015년부터 개발에 참여했다.

오픈소스인 데비안(Debian) 리눅스 배포판을 기반으로 개발된 구름 플랫폼은 국보연이 개발한 보안프레임워크를 탑재해 보안성을 한층 강화했다. 전용 웹 브라우저를 비롯해 단말과 사용자를 통제할 수 있고 클라우드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중앙관리솔루션도 포함된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