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매체 "삼성, 포토레지스트 벨기에서 조달"…언급 취재원 "사실 아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19.08.11 10:33 | 수정 2019.08.11 15:26
박재근 한양대 교수 인터뷰 인용했으나, 정작 박 교수는 ‘부인’

삼성전자가 일본 수출제재 대상 품목인 포토레지스트(감광액)를 이미 벨기에에서 조달한다는 일본 매체 보도가 나왔다. 하지만 취재원인 국내 관계자는 ‘그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며 부인해, 사실 여부 확인이 되지 않는다. 삼성전자도 소재 조달처 정보는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

삼성전자가 포토레지스트를 벨기에에서 조달한다고 일본 닛케이 아시안 리뷰가 보도했다. 하지만 매체가 취재했다는 박재근 한양대 교수는 언급 사실 자체를 부인해 사실여부 확인은 되지 않는다./출처 닛케이 아시안 리뷰 인터넷사이트 갈무리
일본 경제매체 닛케이 아시안 리뷰는 박재근 한양대 융합전자공학부 교수의 말을 인용해 삼성전자가 벨기에에서 포토레지스트를 조달하기 시작했다고 11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포토레지스트를 6~10개월 단위로 조달하고 있다. 벨기에 업체는 일본 기업 JSR와 벨기에 연구센터 IMEC가 2016년 설립한 합작법인 EUV레지스트로 추정했다. 이미 지난 7월 JSR 관계자는 일본에서의 수출이 어려우면 벨기에를 통한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언급했다고 닛케이측은 전했다.

하지만 정작 닛케이 아시안 리뷰의 취재원인 박재근 교수는 언급 사실 자체를 부인했다. 박 교수는 IT조선과의 인터뷰에서 "그런 말을 하지 않았으며 삼성전자가 벨기에에세 포토레지스트를 조달하고 있는지 여부도 전혀 모른다"고 답했다. 삼성전자도 관련 내용과 관련 확인 가능한 부분이 없다고 밝혔다.

포토레지스트는 지난달 4일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대상 3개 핵심 소재 가운데 하나다. 이달 7일 일본 기업이 한국 수출을 위해 승인한 품목이기도 하다. 일본 정부는 수출 승인 과정에서 ‘군용물자 전용 우려’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