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서울시와 손잡고 핀테크 스타트업 지원 강화

입력 2020.07.30 19:08

하나은행은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핀테크 스타트업 성장 지원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서울시와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염정호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장(오른쪽)과 김의승 서울특별시 경제정책실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하나은행
이날 협약은 건전한 핀테크 생태계 조성 및 금융산업의 발전을 위해 마련됐다. 양 기관은 스타트업 지원센터 하나은행 원큐 애자일 랩(1Q Agile Lab)과 서울시 서울핀테크랩의 공동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상호교류에 나선다.

하나은행과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내로 원큐 애자일 랩 글로벌센터를 개소할 예정이다. 국내 진출 및 사업영역 확장을 희망하는 글로벌 스타트업을 선발하고, 한국 시장에 안착할 수 있도록 사무공간 및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더불어 하나은행은 원큐 애자일 랩 선발 기업을 확대해 프로그램을 운영키로 했다. 6월 선발한 기존 원큐 애자일 랩 10기 14개사에 이어 추가로 7개사를 선정했다. 이에 메이아이, 씨티아이랩, 엘리스, 웨인힐스벤처스, 퍼즐데이터, HB스미스, TG360 등이 합류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하나은행은 원큐 애자일 랩을 통해 여러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공동사업, 지분투자를 통해 함께 발전하고 동반성장 해왔다"며 "앞으로 서울시와 함께 상생 기반의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혁신금융 확대에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장미 기자 meme@chosunbiz.com


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