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2022] 박상엽 상무, 고객의 DX 위한 'LG CNS 론치 센터' 전략 발표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3.30 15:56 | 수정 2022.03.30 18:54
"수시로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 고객 요구에 대응하기 위해선 결함 없는 서비스를 제공해야 합니다."

IT조선이 개최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비즈니스 시장을 분석하고 기업의 사업 전략을 공유하는 ‘클라우드 2022 데이터 드리븐' 행사에 연사로 나선 박상엽 LG CNS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빌드센터장(상무)의 말이다. 그는 ‘고객이 원하는 DX 서비스를 위한 LG CNS 론치(Launch) 센터 전략'을 주제로, 고객의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은 위한 전략과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박상엽 LG CNS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빌드센터장이 30일 IT조선 주최로 열린 ‘클라우드 2022’ 행사에 연사로 나와 ‘고객이 원하는 DX 서비스를 위한 LG CNS 론치 센터 전략’을 발표했다. / IT조선 DB
박 상무는 "지능화되고 개인화된 최선의 시스템을 제공해야 한다"며 이를 위한 핵심 성공 요인으로 ▲클라우드 인프라 ▲클라우드 네이티브 ▲인텔리전트 프로덕트 ▲애자일 문화 등을 꼽았다.

최근에는 기업 간 합종연횡이 보편화됐다. 서로의 IT 시스템을 클라우드 인프라를 통해 효율적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늘었다. 다량의 데이터를 중단 없이 효과적으로 이전함과 동시에 보안을 유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시스템에 대해 "단편적인 적용이 아닌, 고객 가치를 만들기 위한 역량과 경험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클라우드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해 앱을 구성하고 운영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클라우드 네이티브에는 인텔리전트 프로덕트를 잘 활용해야 한다. 쉽게 말하면, 앱에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더하는 식이다.

박 상무는 건물 도면을 예로 들며 "도면의 이미지를 볼 때, AI 이미지 분석으로 이 집의 특정 시점 일조량을 예측하거나 구글 거리뷰와 연동해 창문 밖의 경치를 미리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기본 기능은 똑같지만, 추가 기능이 있는 앱과 없는 앱 중 고객이 어떤 앱을 쓰겠는가"라며 "그래서 AI를 기반으로 한 인텔리전트 프로덕트를 중심으로 앱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가 설명한 개발 과정은 ‘애자일 문화'를 기반으로 이뤄진다. 애자일 문화는 부서 간 경계를 허물고 팀원이 의사 설정 권한을 갖는다. 신속하게 업무가 이뤄지도록 돕는 식이다. 이미 글로벌 소프트웨어(SW) 중 86%가 애자일 방식으로 개발되고 있다.

박 상무는 "LG CNS 론치 센터는 이 모든 성공 요인을 가능하게끔 기업에 도움을 주고 있다"며 "SC제일은행은 뱅킹시스템 최초로 애자일을 도입했고, 대한항공은 글로벌 최초로 모든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했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sozer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