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오션클린업과 파트너십 체결…지속가능한 미래 행보 본격화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4.28 09:46
기아는 28일 바다 청소를 목적으로 해양 플라스틱 및 쓰레기 제거 활동을 하는 네덜란드 비영리단체 오션클린업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조인식을 진행하고 지속가능한 지구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오션클린업은 강에서 유입되는 플라스틱을 차단하는 방법과 이미 바다에 축적된 것을 제거하는 두 가지 방법으로 전세계 바다의 플라스틱을 제거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하고 연구하는 비영리 단체다.

이 단체는 태평양 쓰레기 섬에서 소용돌이 치며 떠다니는 플라스틱을 청소하는 시스템과 강을 통해 유입되는 플라스틱을 억제하기 위해 강물이 바다에 닿기 전 플라스틱을 추출하는 인터셉터 솔루션을 개발해 생태계를 보호하는데 힘쓰고 있다.

왼쪽부터 송호성 기아 사장, 보얀 슬랫 오션클린업 설립자 겸 CEO / 기아
기아는 오션클린업의 기술을 활용한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제거 활동을 지원해 단순히 강과 바다를 청소하는 것을 넘어 수거된 플라스틱으로 기아 완성차 생산 및 재활용을 하는 ‘자원순환체계’를 구축함으로써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기아는 이번 협업을 통해 향후 7년간 ▲현금 또는 현물(철강) 지원을 통한 오션 클린업의 해양・강 쓰레기 정화사업 후원 ▲오션클린업의 인터셉터 바지선 제작 시 기아가 제공한 현물(철강) 활용 ▲총 4대의 친환경 전기차 (EV6 1대・니로EV 3대) 및 운영비 지원 ▲수거된 플라스틱을 기아 완성차 생산에 재활용 할 예정이다.

보얀 슬랫 오션클린업 설립자 겸 CEO는 "플라스틱이 본질적으로 나쁜 재료는 아니지만 우리는 좀 더 책임감 있게 이를 사용해야 한다"며 "이번 협업을 통해 해양을 정화할 뿐 아니라 재활용 플라스틱이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사용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송호성 기아 사장은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 기아의 비전은 단순히 제품, 서비스 영역의 변화를 넘어 우리 산업의 생태계 전반에 걸친 긍정적 변화를 도모하는 것이 핵심이다"며 "기아는 향후에도 혁신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다양한 협력사들과 열린 파트너십을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영감을 주는 움직임을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아는 2030년까지 완성차의 재활용 플라스틱 사용률을 20%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외에도 차량 폐기 시 기후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재활용 선순환체계’를 구축・활용해 폐배터리, 플라스틱 등의 재활용률을 높이며 환경 보호에 한층 더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