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5G·양자암호 보안, 국제표준으로 사전 채택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5.23 14:17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립전파연구원은 10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으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개발한 5G 보안과 양자암호통신 보안 등 국제표준안 4건이 사전 채택됐다고 23일 밝혔다. 이와 별도로 총 17명의 한국 SG17 의장단이 국제 의장단으로 재선임됐다.

사전 채택된 표준 및 기술보고서는 5G 보안, IoT 보안, 양자암호통신 보안 기술 등이다. 5G 보안 관련으로 IMT-2020 통신 시스템에 대한 보안 지침과 초고신뢰 초저지연 통신을 지원하는 IMT-2020 기반 버티컬 서비스 보안 요구사항 표준이 있다. IoT 보안 관련으로 ‘IoT 기기 및 게이트웨이의 보안 요구사항’ 표준이 있으며, 양자암호통신 보안 관련해 ‘양자키분배(QKD, Quantum Key Distribution) 활용 하이브리드 키 합의 방법 기술보고서’가 있다.

ITU-T SG17 조직 구성도 / 국립전파연구원
또한, 3월 개최된 세계전기통신표준화총회(WTSA) 이후 새로운 연구회기(2022년-2024년)가 시작됨에 따라 정보보호 연구반(SG17) 산하 조직(5개 작업반, 12개 연구과제 그룹)의 의장단 재구성도 논의됐다. 한국은 SG17 국제 의장단에서 총 17석(국제 의장 1석, 작업반 의장단 2석, 연구과제 의장단 14석)을 차지했다.

국립전파연구원 한 관계자는 "국내의 사이버보안 및 정보보호 산업 육성의 경력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산·학·연 전문가와 협력해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진 기자 jinle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