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코로나 후유증 대규모 조사…치료 기준 마련 착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10 09:52
정부가 코로나19 후유증인 ‘롱 코비드’에 대한 구체적인 원인과 증상을 대대적으로 조사해 치료를 위한 기준을 만들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1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같은 내용의 코로나19 의료대응 체계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한덕수 국무총리 / 조선DB
한 총리는 "그동안 많은 분들이 코로나19 후유증을 경험하고 계시지만, 이에 대한 제대로 된 조사는 미흡했다"며 "롱 코비드에 대해 체계적으로 조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는 대규모 조사를 통해 코로나10 후유증의 원인과 증상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이를 토대로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정부는 코로나19 외래 진료체계를 정비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한 총리는 "그간 외래진료체계는 코로나19 검사와 비대면 진료인 전화 상담을 하는 ‘호흡기 전담 클리닉’과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확진자를 대면 진료하는 ‘외래진료센터’ 등이 각각 운영돼 국민들이 겪는 혼란과 불편이 적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양한 코로나19 외래 진료기관을 ‘호흡기 환자 진료센터’로 통합하고, 센터별로 가능한 진료 유형을 구분해 안내하겠다"며 "검사와 대면 진료, 치료제 처방까지 모두 가능한 '원스톱 진료기관'은 5000개 이상 확충하겠다"고 전했다.

이밖에 정부는 방역정책 수립 시 전문가의 분석과 견해가 더욱 존중되는 구조를 만들기 위해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를 설치할 계획이다. 한 총리는 "위원회에서 감염병 위기상황을 평가해 정책을 제안하면, 정부는 적극적으로 방역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김동명 기자 simalo@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