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경영진, 노조 만났다…카카오모빌리티 매각 어찌되나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8 14:28
카카오 경영진이 카카오노조와 긴급 회동을 가졌다. 계열사인 카카오모빌리티 매각을 둘러싸고 노조가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반대 서명운동을 시작한 당일 이뤄진 것이다. 양 측은 비공개로 만나 소통을 한 것으로 전해진다.

김성수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 센터장 겸 이사회 의장 / 카카오
2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김성수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센터(CAC) 센터장 겸 이사회 의장과 배재현 최고투자책임자(CIO)는 6월 27일 카카오노조와 긴급 회동을 가졌다. 비공개로 진행된 탓에 구체적인 논의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카카오모빌리티 매각 반대 목소리가 높아지자 카카오 경영진이 노조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카카오노조는 신분당선 판교역 1번출구에서 진행하기로 한 카카오모빌리티 사모펀드 매각 철회 관련 기자회견을 회동 이후 연기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사측과 노조가 매각설을 이유로 소통을 시작한 것으로 경영진이 소통을 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라며 "카카오모빌리티 매각은 명확히 정해진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유진상 기자 jinsang@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