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6 내외부 공개… 현대차, 전기차 기술·미학의 완성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6.29 09:03 | 수정 2022.06.29 10:03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의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6’의 디자인이 공개됐다.

현대차는 29일 전기차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의 두 번째 모델인 아이오닉6의 내∙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했다. 아이오닉6는 심미적 아름다움과 기능적 효율성을 극대화한 현대차의 전동화 시대 새로운 디자인 유형인 ‘일렉트리파이드 스트림라이너’를 기반으로 탄생됐다. 스트림라이너는 바람의 저항을 최소화한 부드러운 유선형 디자인을 뜻한다.

아이오닉6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된 현대차의 두 번째 모델로서 긴 휠 베이스를 바탕으로 넉넉한 공간성까지 갖춰낸 것이 특징이다.

아이오닉6의 전면부는 입체감 있게 연출된 파라메트릭 픽셀 라이트가 적용됐으며 낮게 시작되는 후드는 곡선미가 강조된 스트림라인 실루엣과 조화를 이뤄 공기를 가르며 미끄러지듯 달려나가는 인상을 구현했다.

아이오닉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파라메트릭 픽셀은 아이오닉6의 전면 매트릭스 LED 램프와 리어 스포일러 등에 약 700개 이상의 픽셀로 형상화돼 독특한 사용자 경험을 선사할 뿐 아니라 아이오닉 브랜드로서 정체성을 확고히 해준다.

새로운 현대 엠블럼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기존 입체 형상의 크롬 도금 대신 알루미늄 소재의 얇은 평면 형태로 제작된 신규 엠블럼은 고급스러운 질감과 보다 선명하고 세련된 형태로 전동화 시대에 발맞춰 진화하는 현대차의 모습을 담고 있다. 새로운 현대 엠블럼은 향후 현대차가 선보이는 신차에도 적용될 계획이다.

아이오닉6 / 현대자동차
측면부의 경우 공기역학적이면서도 감각적인 곡선이 아이오닉6의 깨끗하고 풍성한 볼륨감을 표현한다. 스트림라인 실루엣을 함축시킨 듯한 유선형의 윈도우 라인(DLO)은 깔끔한 디자인의 내장형 플러시 도어 핸들 및 디지털 사이드 미러와 함께 실용적이면서도 공력에 최적화된 프로파일을 더욱 돋보이게 해준다.

후면부는 리어 스포일러에는 파라메트릭 픽셀 보조제동등(HMSL)이 결합돼 새로운 차원의 라이팅 연출을 선보인다. 픽셀의 빛은 투명 소재와 어우러지며 리어 범퍼 하단부 클래딩은 스포티한 인상을 더해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의 내장 디자인에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테마 ‘인사이드 아웃’을 적용해 사용자 중심의 감성적 공간을 구현했다. 코쿤(Cocoon)형 인테리어는 탑승자에게 편안한 안식처 제공과 함께 개인의 자유로운 활동 공간으로서의 역할도 수행한다.

아이오닉6의 긴 휠 베이스는 인간 중심의 최적의 실내공간성 확보를 가능케하고 내연차와 차별화되는 평평한 승객석 바닥은 공간의 활용성을 풍부하게 확장해준다.

운전자에게 필요한 기능 조작부를 대시보드 한 영역에 집중시켜 완성시킨 인체공학적인 중앙집중형 조작부는 운전자 주의를 분산시키는 요인을 줄이고 직관적인 사용성을 제공한다.

길고 높게 자리한 브릿지 타입 센터 콘솔은 대용량 수납공간을 제공해 실내공간 활용성을 극대화한다. 투명소재가 적용된 도어 사이드 가니시는 실제보다 넓은 공간감을 부여하면서도 실내 조명과 어우러져 트렌디한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현대차가 아이오닉6를 통해 처음으로 선보이는 인터렉티브 픽셀 라이트는 충전 및 전원 온∙오프, 음성인식 등 차량 상태에 따라 다양한 정보를 조명으로 표시해준다.

이 중 스티어링 휠에 4개의 점로 표현된 라이팅은 관습적인 로고 배치에서 벗어나 운전자가 차와 교감하는 기능적 요소를 심어 차와 소통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한다. 이 외에도 센터 콘솔 표시등과 에어 벤트 가니시 등 실내 곳곳에 파라메트릭 픽셀이 적용됐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듀얼 컬러 앰비언트 무드램프는 잔잔한 물결처럼 파동을 그리며 퍼지는 실내조명으로 탑승공간에 감성을 더해주며 상단과 하단 각기 64가지로 도합 4096가지 조합을 독립적으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기존 단색 무드램프 대비 심미적과 감성적으로 풍부한 경험을 제공한다.

아이오닉6 실내 / 현대자동차
이외에도 비행기 날개 끝단 윙렛 형상을 차용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 일체형 대시보드와 2열 도어 암레스트는 집 안의 가구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마감됐다.

도어 트림에 위치하던 각종 조작버튼들을 모두 센터콘솔로 이동시켜 공간 활용성을 높인 것도 아이오닉6만의 특징이다. 조작버튼이 사라진 도어는 기존 버튼의 영역만큼 두께를 줄여 실내 공간감을 극대화하면서도 다양한 수납공간을 추가로 제공해준다.

현대차는 아이오닉6에 환경과 사람을 보살피는 의식 있는 공간을 구현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6에 ▲수명이 다한 폐타이어 재활용 도료와 식물성 원료를 사용한 도료로 입힌 내∙외장 도색 ▲친환경 가죽과 재활용 플라스틱 원단을 사용한 시트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스킨을 입힌 대시보드 ▲바이오 PET 원단으로 제작된 헤드라이너 ▲폐어망 재활용 원사로 제작한 카페트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를 곳곳에 적용했다.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 부사장은 "아이오닉6는 기술과 미학의 감성적 융합이다"며 "전동화 시대를 맞이한 엔지니어와 디자이너가 함께 고객 중심의 가치를 고민해 만들어낸 개성적 스트림라인 디자인으로 도심 속 나만의 안식처를 제공할 것이다"고 밝혔다.

조성우 기자 goos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