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6G 연구개발 위해 노키아와 맞손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06 10:33
LG유플러스는 글로벌 통신장비 업체 노키아와 ‘5G 어드밴스드(Advanced) 및 6G 분야 연구개발 협력 강화’ 목적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양사는 5G의 진화 단계인 5G 어드밴스드 분야 및 6G에서 본격화될 ‘네트워크 구조 확장/주파수 확장/서비스 공간 확장 기술’ 개발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한다. 주요 기술의 요구사항을 도출하고, 새로운 기술을 발굴한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왼쪽)과 안태호 노키아코리아 대표 / LG유플러스
6G 네트워크에서는 오픈랜과 같이 이동통신 무선접속망(RAN)을 구성하는 기지국 등 무선 통신장비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를 분리하고, 서로 다른 제조사 장비 간 연동을 구현하는 표준 기술이 필요하다. 양사는 오픈랜 관련 주요 기술인 ▲개방형 프론트홀 ▲클라우드 랜(Cloud RAN) ▲무선접속망 지능형 컨트롤러(RIC) 등 분야에서 공동 연구를 진행한다.

버려지는 에너지를 재사용하는 ‘에너지 하베스팅(Energy Harvesting)’ 기술도 6G 네트워크를 확장하는 기술에 해당된다. 양사는 신기술인 ‘액체 냉각 기지국’의 기술적 효용성과 활용 방안도 공동 연구할 예정이다.

권준혁 LG유플러스 네트워크부문장은 "5G 네트워크의 고도화와 함께 6G 네트워크에 대한 준비를 철저히 수행해야 고객이 만족하는 품질 수준을 확보할 수 있다"며 "노키아와의 협약을 통해 그간 LTE, 5G 네트워크 등에서 긴밀하게 협력해 온 노키아와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하게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