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구매 구해요"… 중고거래 플랫폼이야, 현금깡 플랫폼이야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7.25 06:00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여전히 현금화를 목적으로 부정 거래하는 '현금깡' 거래가 다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쿠팡 '나중결제'나 네이버 '후불결제'와 같은 BNPL(Buy Now Pay Later) 서비스를 악용, 현금화를 위해 대리 결제해주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당근마켓·중고나라·번개장터 등의 중고 거래 플랫폼들은 중고 거래를 벗어난 거래 품목은 금지하고 있으며, 금칙어 등을 설정하고 적발 시 차단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거래 이용자가 늘면서 선제적 조치를 할 수 없는 실정이다.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는 "쿠팡 상품 80%에 대신 결제해드려요", "네이버 75% 대리 구매 희망합니다" 등의 불법 현금화 거래 게시글이 다발하고 있다. 쿠팡과 네이버는 약관상 후불 결제를 통한 불법 현금화 거래를 금지하고 있다.

22일 (왼쪽부터)당근마켓, 중고나라, 번개장터에는 쿠팡이나 네이버의 BNPL 서비스를 악용한 거래들이 횡행하고 있었다. / 각사 앱 갈무리
BNPL은 저신용자, 신용카드 무소유자 등 소비자들을 위해 금융권에서 처음 선보이기 시작한 '온라인 외상' 서비스다. 결제가 간편하고 더 많은 이용자들을 유입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네이버, 쿠팡 등의 e커머스 기업들도 운영을 시작했다.

네이버는 월 한도가 30만원이고 쿠팡은 월 200만원까지 이용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의 후불결제는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돼 금융당국의 관리를 받지만, 쿠팡의 나중결제는 직매입한 물건에 한해 외상 개념으로 제공되고 있어 신용도에 영향을 주지 않고 금융당국의 규제를 받지 않는다.

온라인을 통해 다른 사람이 필요로 하는 상품을 구매해준 후 상품가의 80%만 입금받는 식으로 악용하는 사례는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채팅 한 번으로 간편하게 거래할 수 있는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이같은 불법 거래가 자주 이뤄지고 있다.

당근마켓·중고나라·번개장터 등 중고 거래 플랫폼들은 꾸준한 모니터링과 이용자 신고 등을 통해 중고 거래 목적에서 벗어난 현금화 거래를 제재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이용자들이 모니터링을 피하기 위해 단어를 교묘하게 바꾸는 등 편법을 쓰는 경우도 있다 보니 모든 관련 검색어를 차단하는 등의 선제적 조치가 어려운 상황이다.

당근마켓 관계자는 "특정 쇼핑몰에서 제공하는 후불 결제 시스템을 악용해 대리 구매를 반복적으로 모집하는 등의 개인간 중고거래 취지에 맞지 않는 행위가 있을 경우 신고 및 제재될 수 있다"며 "금칙어 설정 및 주기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제재를 강화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황혜빈 기자 empty@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