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플레 감축법'에 美전기차 공장 완공 1년 앞당긴다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22 17:22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가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응하기 위해 미국 조지아주에 설립하기로 한 전기차 전용공장 조기 설립을 추진한다.

22일 완성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조지아주 전기차 전용 공장 기공식을 개최하고 2024년 완공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당초 현대차는 해당 공장을 내년 상반기에 착공하고 2025년 완공한다는 목표였다.

현대자동차그룹 양재동 사옥. / 현대자동차
하지만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에 대응하기 위해 조기 착공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최근 시행된 인플레이션 감축법의 골자는 북미에서 최종 조립되는 전기차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현재 현대차 ‘아이오닉5’나 기아 ‘EV6’ 등 전기차는 한국에서 생산해 수출하고 있어 보조금 혜택에서 제외된다.

미국의 전기차 보조금은 1대당 최대 1000만원으로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에서 전기차를 생산하는 타 업체와 가격 경쟁력에서 밀릴 것이라는 우려가 대두되고 있다.

조성우 기자 good_sw@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