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견불여일험”…메타, VR 교육 현장 접목 사례 공유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08.25 18:53
"그동안의 교육 환경이 간접적이었다면 가상현실(VR) 교육은 직접이다. 백견불여일험(百見不如一驗)이다. 백 번 보는 것보다 한 번 체험하는 것이 학습에 더욱 효과적이다."

‘교육 현장에서의 메타버스 미디어 브리핑’ 현장 전경. / 변인호 기자
메타는 25일 서울 조선 팰리스 강남에서 ‘교육 현장에서의 메타버스 미디어 브리핑’을 개최했다.메타는 이 자리에서 실제 교육 현장에 VR이 활용된 사례를 공유했다. 실제 교육 현장에서 학생을 가르치는 현직 교사는 메타버스·VR 기술의 교육적 가치를 높게 평가했다.

이상근 경희여자중학교 교사는 "백문불여일견이라는 고사성어는 백견불여일험(百見不如一驗)으로 바꿔야 할 정도다"라며 "직접 가서 볼 수 없는 세계 문화 유적지 현장 체험학습, 화재·지진 대피 안전교육, 자동차 정비 시뮬레이션 등을 직접 체험하며 습득한 지식과 경험을 내면화시킬 수 있도록 돕는다"고 호평했다.

브이리스브이알은 에듀테크 기업으로서 VR 효과를 설명했다. 브이리스브이알은 트럭이나 버스 등 이동 수단에 실감형 체험장치를 설치하고 전국 교육기관, 소외계층 학생, 경력단절여성, 발달장애인 등에 맞춤형 VR 교육 콘텐츠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권종수 브이리스브이알 대표는 "발달장애인을 상대로 한 교육은 집중이 어렵다는 점이 애로사항으로 꼽히는데, VR을 활용하면 너무 즐겁고 재미있어 한다"며 "VR이나 메타버스 체험만으로도 큰 교육이 된다"고 설명했다.

VR을 활용한 체육 교육 사례에서도 학생들은 VR 교육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VR스포츠 플랫폼 개발하고 전국 450여개 이상 학교, 특수교육원 등에 VR스포츠실을 보급하는 에어패스에 따르면 VR스포츠실은 학생들이 체육 시간을 기다리는 큰 이유가 됐다.

한편 메타는 이날 행사에서 메타버스 비전을 공개하며 교육 분야가 메타버스 진화를 이끌 주도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아 메타 코리아 대표는 "더 많은 사람을 연결하고 가깝게 하는 것이 메타의 비전이다"라며 "페이스북이 텍스트에서 이미지로, 이미지에서 동영상으로 진화했듯 메타버스는 메타가 고민하는 다음 세상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교육업계는 메타버스가 활용될 영역이 무궁무진한 분야다"라며 "메타는 기업, 개발자, 교육자 등 메타버스 생태계 구성원 모두와 협력해 다양한 분야에서 메타버스의 무한한 잠재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변인호 기자 jubar@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