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무너NFT 수익금 전액 비영리 스타트업에 기부

북마크 완료!

마이페이지의 ‘북마크한 기사’에서 읽으실 수 있습니다.

북마크한 기사 보러가기 close
입력 2022.10.21 11:06
대체불가능토큰(NFT) 생태계 확장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LG유플러스가 ‘무너NFT’ 판매 수익금을 비영리 스타트업 지원사업을 위해 기부했다.

LG유플러스는 무너NFT의 판매 수익금 전액 2500만원을 사랑의열매에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사랑의열매 회관에서 열린 기부금 전달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G유플러스
무너NFT 판매 수익금은 사랑의열매에서 진행하는 ‘비영리 스타트업 지원사업’에 사용된다. 비영리 스타트업 지원사업은 공익을 위해 청년들이 설립한 비영리 스타트업이 활발한 활동을 이어 갈 수 있도록 사업지원, 사업자문 등을 제공해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기부는 무너 캐릭터의 주요 팬층인 MZ세대를 공감하고, 응원하기 위한 ‘무너지지마’ 캠페인의 일환이라는 게 LG유플러스 측 설명이다. LG유플러스는 향후에도 무너지지마 캠페인을 지속 펼치고, 판매 수익을 의미 있는 곳에 계속 기부할 계획이다.

이상수 LG유플러스 캐릭터마케팅팀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무너NFT가 단순히 투자의 대상이 아닌 신뢰성 있는 NFT로써 고객의 경험을 혁신해주는 매개체라는 점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인애 기자 22nae@chosunbiz.com

0
주요 뉴스
지금 주목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