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IBM UC솔루션으로 새로운 협업환경구축

정소라
입력 2009.08.05 09:31


한국IBM의 UC솔루션을 이용해 아모레퍼시픽이 국내
최초로 통합커뮤니케이션(UC) 협업환경을 구축했다.

아모레퍼시픽은 다양한
사내 활동과 해외사업 확장으로 특정업무간 커뮤니케이션과 협업 필요성이 증가,
IBM과 파트너십을 맺고 UC 솔루션을 기반으로 한 UC 협업 환경 구축을 진행해 왔다.
UC 솔루션은 IBM의 로터스 소프트웨어 기반의 솔루션으로 메신저와 그룹웨어, 화상회의,
인터넷전화, 모바일 등이 한꺼번에 연동되는 UC 환경을 제공한다.

이달 1일부터
프로젝트가 정상 가동됨에 따라, 아모레퍼시픽 직원들은 로터스 도미노(Lotus Domino)를
기반으로 외부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전자메일, 일정관리, 주소록, 전자결재, 게시판
등의 그룹웨어에 접속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로터스 세임타임(Lotus Sametime)을
기반으로 메일, 유무선 전화, 화상 회의 등의 커뮤니케이션을 통합하여 사용할 수
있다.

직원과 파트너사간 협업도 보다 긴밀히 이루어질 전망이다. 멀티채널을
통해 국내 본사 및 지사 직원들간의 시공간을 뛰어넘는 실시간 협업이 가능해졌으며,
외부 판매사원과 파트너사 직원들간에도 긴밀한 소통이 가능해 업무 수행 시간과
출장비, 통신비 등의 실제적인 비용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아모레퍼시픽
김진우 정보기술담당 상무(CIO)는 “아모레퍼시픽은 고객 친화적인 혁신 활동과 글로벌
사업을 위한 협업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번 UC 환경 구축
프로젝트는 그룹웨어와 인스턴트 메시징, 모바일, 화상회의, IP텔레포니가 모두 연동되는
국내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멀티채널 통신을 통해 의사결정 시간을 최소화하고,
비즈니스 변화에 보다 신속히 대응함으로써 고객의 미(Beauty)와 건강(Health)을
위해 토탈 케어를 제공하는 글로벌 톱10 기업(Global Total-care Provider of Beauty
& Health)의 비전에도 한걸음 더 다가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국IBM GTS의 김원종 대표는 "많은 선도기업들이
직원들의 전문성과 창의성을 북돋을 수 있는 협력 인프라와 업무 프로세스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보다 효율적이고 똑똑한 업무 수행을 위해서는 화상회의와
스마트폰을 통한 업무 지원 등 새로운 IT환경에 적합한 새로운 인프라와 솔루션이
필요하다"며 "한국IBM은 UC 솔루션을 중심으로 기업에 효율적인 협업 환경을
제공하고, 고객이 글로벌 대표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다각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료 : 한국IBM


다나와 정소라 기자 ssora7@danawa.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