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티머니, 공중전화로 충전한다

이진 기자
입력 2010.03.29 11:54 수정 2010.03.29 11:55


주머니 속 동전으로 모바일 티머니를 쉽게 충전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KT(회장 이석채 www.kt.com)는 공중전화에서 동전으로
모바일 티머니(교통카드)를 충전하여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5일(목)
밝혔다.


교통카드로 통화가 가능한 공중전화기에서 **1을 누른
후 안내문구에 따라 동전을 넣고,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면 모바일 티머니 충전권(티코인)이
해당 번호의 휴대폰으로 MMS(멀티메일)형태로 발송된다.


전송받은 MMS 안내에 따라 SHOW인터넷에 접속하면
휴대폰 속 USIM 금융칩에 온라인으로 자동 충전되며, 이때 발생하는 데이터 통화료는
무료이다.



교통카드로 통화가 가능한 서울 및 수도권의 1만 6천여
공중전화에서 충전이 가능하고, 한번 충전 시 100원 이상, 동전은 최대 8개까지만
충전이 된다. 단, USIM 금융서비스를 지원하는 휴대폰에 USIM 금융칩을 사용하는
고객만 모바일 티머니 이용이 가능하다.


그동안 모바일 티머니 충전은 1000원 이상의 금액으로만
충전이 가능했기 때문에 잔돈이 남아있어도 동전을 활용해 소액 충전하는 것이 어려웠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모바일 티머니 충전 장소가 확대되는
것은 물론, 동전유통 활성화에도 도움이 되고, 이용률이 저조한 공중전화도 활용도를
높일 수 있어, 일석 삼조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본인 휴대폰의 모바일 티머니 사용가능여부 및 모바일
티머니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휴대폰에서 **0088+show로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 KT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href="mailto:miffy@chosunbiz.com">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