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폰, '정보지킴이'로 보호하세요

이진 기자
입력 2010.08.05 11:45 수정 2010.08.05 11:49


SK텔레콤 (대표 정만원, www.sktelecom.com)은
모바일 솔루션 전문업체인 쏘몬(대표 이경학)과 SK네트웍스와 함께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는 SOM 애플리케이션인 '정보 지킴이 서비스'를
개발, 스마트폰 이용 고객들에게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정보 지킴이 서비스'는 스마트폰 사용자가 잠금 기능을
원격 조정하여 관리하고, 스마트폰 분실 시 분실한 스마트폰의 주소록, 메일, 보안문서,
개인지정 파일 등 단말기 내 보관 정보를 백업 또는 삭제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기존에 이동통신사에서 제공 중인 휴대전화 주소록 및 이미지를 백업 받는 서비스와
달리 사용자가 직접 스마트폰 내부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원격 관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정보 지킴이 서비스'는 기업용 스마트폰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분실하거나 도난 사고가 나더라도 그 속에 들어있는 회사 정보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기 때문에 최근 모바일오피스를 도입하고 있는 기업들의 보안관리에 대한
불안감을 한층 덜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정보 지킴이 서비스'는 휴대폰 분실 시 사용자가
미리 설정해 놓은 문구를 뜨게 하는 기능도 가능하다. 이 기능은 원격으로 잠금 명령을
전달하면 사전에 설정해놓은 문구가 스마트폰 대기화면에 보여지는 것으로 대기화면에
들어갈 문구는 웹사이트(www.secuonmobi.com)에서 변경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휴대전화를
돌려주시면 사례하겠습니다. 010-1234-5678”과 같은 문구를 통해 분실 스마트폰을
습득한 사람에게 연락처를 전할 수 있다.


아울러, '정보 지킴이 서비스'는 위치확인 기능을
활용해 분실한 스마트폰 위치를 웹페이지의 지도 상에서 실시간으로 확인하거나,
다른 사람의 USIM이 들어가게 되면 사용자가 설정해 놓은 휴대전화로 SMS가 발송되는
알림기능 등을 통해 분실된 스마트폰의 회수 가능성을 더욱 높일 수도 있다. 


SK텔레콤과 쏘몬, SK네트웍스는 이 같은 SOM 서비스
특성들을 살려 보안을 중시하는 기업과 안전한 휴대전화 관리를 원하는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장해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정보 지킴이 서비스'는 효과적인
정보보안 관리와 더불어 국내에서 연간 500만대 이상의 휴대전화가 분실 혹은 도난으로
인한 피해를 막을 대안으로 활용될 수 있다”며 “주기적으로 데이터를 백업 받아
놓거나 잠시 사용하지 않는 때 임시 잠금을 걸어두는 것과 같이 일상적인 생활 속에서도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어 이용 고객의 숫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해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서비스는 SK텔레콤용 옴니아2와 안드로이드폰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신청은 온라인 사이트(www.secuonmobi.com)나SK텔레콤 대리점에서
부가서비스 가입 후 가능하며 사용료는 월정액 1,000원(※ 데이터 통화료 별도)이다.


* SK텔레콤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