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K7, 국토해양부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상 수상

이준문
입력 2010.12.15 10:24 수정 2010.12.15 10:29


현대ㆍ기아차는 기아차『K7』과 현대차『쏘나타』,『아반떼』가
국토해양부가 선정하는 ‘2010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상과 우수상을 모두 석권했다고
13일(월) 밝혔다. 


국토해양부는 이 날 서울역 대회의장에서 자동차 관련
학계 및 업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열린 ‘자동차 안전 세미나’에 앞서 ‘2010 올해의
안전한 차’를 발표하고 시상식을 가졌다.

‘올해의 안전한 차’는 국토해양부가 주관하고 자동차성능연구소(KATRI)에서
실시한 그 해 신차 안전도 평가(NCAP) 결과를 토대로 정면/옵셋/측면충돌, 좌석안전성의
전 항목에서 별 다섯(★★★★★)을 획득하고, 각 항목별 평가점수와 기둥측면 충돌
가산점을 합산해 기준 점수를 넘는 차종으로 선정된다. (※ 경·소형부문 :
48점 이상, 준중형이상 부문 : 50점 이상)


이날 종합 평가 1위를 한 기아차『K7』은 이번 평가에서
정면, 측면, 옵셋 충돌과 좌석안전성 평가에서 모두 별 다섯(★★★★★) 만점을
받고, 기둥측면 충돌 평가에서도 추가 점수를 받아 ‘올해의 안전한 차’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현대차『쏘나타』와『아반떼』역시 정면, 측면, 옵셋
충돌 평가와 좌석안전성 평가에서 별 다섯(★★★★★) 만점을 받아 종합점수 2위,
3위로 ‘올해의 안전한 차’ 우수상을 수상했다. 


또한 ‘올해의 안전한 차’에『투싼iX』,『K5』,『스포티지R』이
선정되어, 현대ㆍ기아차 6개 차종 모두가 ‘올해의 안전한 차’ 1위에서 6위까지
차지했다. 


기아차『K7』은 충돌 시 보행자가 차량 앞부분으로
떨어질 경우 가해질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량 후드가 설계됐고, 보행자의
하반신에 가해질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차량 앞부분을 곡선화하고 범퍼 안쪽에
보강재인 로워 스티프너(Lower Stiffener)를 적용하는 등 보행자의 안전까지 고려하여
개발됐다.  


『쏘나타』는 고강성 ‘핫 스탬핑 프레스 공법’과
‘멀티콘 구조후드’ 등 다양한 안전 시스템이 적용되어 지난 2월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의
충돌 테스트에서 ‘2010 최고 안전 차량’으로 선정된 것에 이어, 10월에는 미국도로교통안전국
(NHTSA)의 ‘강화 신차평가 프로그램(New- NCAP)’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개(★★★★★)를
획득하는 등 해외시장에서 최고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지난 8월 출시된『아반떼』또한 운전석, 조수석 에어백,
사이드 및 커튼 에어백 등의 6개 에어백 시스템과 액티브 헤드레스트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장치가 적용됐고, 민첩한 핸들 조작 성능과 강력한 제동력을 통해 실제
도로상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사고 위험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현대ㆍ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수상으로 K7, 쏘나타를
비롯한 현대?기아자동차의 차량들이 스타일과 성능뿐만 아니라 안전성까지 뛰어난
차량이라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며 “앞으로 차량의 성능뿐만 아니라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차량 개발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번 안전도 평가는 올해 2월 강화된 평가 기준으로
개정된 ‘충돌분야 종합등급제’ 방식을 적용했고, 벤츠, 렉서스, 아우디 등 유명
수입차량을 포함한 국내 판매 총 12개 차종을 대상으로 평가했다. 


한편, 신차안전도평가(NCAP) ‘충돌분야 종합등급제’
평가 항목은 56km/h 고정벽 정면충돌, 64km/h 부분정면(옵셋) 충돌, 55km/h 측면충돌,
그리고 16km/h 좌석안전성 평가에 가산점 평가항목으로 커튼 에어백을 기본 장착한
차량에 한해 29km/h 기둥측면 충돌 안전성 평가로 구성된다.


*. 현대/기아차 보도자료


IT조선 이준문 기자 jun@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