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폰카용 1200만 화소 카메라 모듈 선보인다

이진 기자
입력 2011.02.10 11:26 수정 2011.02.10 11:35


삼성전자가 고사양 휴대폰과 스마트폰 등에 사용될
프리미엄 이미지센서 2종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제품은 1/3.2인치 구경의 ▲1.12㎛(마이크로미터)
픽셀의 1200만화소 센서(제품명 : S5K3L1)와 ▲ 1.4㎛ 픽셀의 800만화소 센서(제품명
: S5K3H2)로 현재 500만 화소급 이하가 주류를 이루고 있는 카메라폰 시장이 800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 제품으로 진화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제품은 소형 픽셀에서도 선명한 이미지
구현이 가능하도록 이면조사형(Back Side Illumination) 기술이 적용돼 어두운 환경에서도
컬러와 명암 대비를 뚜렷하게 표현할 수 있다.


또, 두 제품 모두 8.5mm×8.5mm×6.0mm(가로×세로×높이)의
슬림한 카메라 모듈 제작이 가능해 사이즈 경쟁력도 갖췄다.


1200만 화소 센서의 경우 최대 해상도에서 초당 30프레임의
사진촬영, 1080p 풀HD 해상도에서도 초당 60프레임의 속도로 동영상 촬영이 가능하고
불량화소의 컬러나 휘도 등을 보정해 이미지 왜곡을 방지하는 불량화소 보정 기능도
지원한다.


또한, 선택 사양으로 RGB-White 컬러필터를 제공해
기존 RGB 컬러필터를 사용한 센서 대비 30% 정도 휘도를 개선 할 수 있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시스템LSI 마케팅 이도준 상무는
"그 동안 축적된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에 프리미엄 이미지센서 개발에
성공해 업계를 선도하고 고객의 요구를 더욱 충족시킬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고
"앞으로 제품 라인업을 지속 강화해 휴대폰 뿐 아니라 DSLR, DSC, DVC, Tablet
등 다양한 응용분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 달 14일부터 스페인에서 열리는 MWC에
이번 이미지센서 신제품을 처음으로 선 보이고, 올 2분기에 800만 화소, 3분기에1200만
화소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한편 시장조사 기관 Techno Systems Research는 모바일폰향
이미지센서 중 800만화소 이상 프리미엄 센서가 올해 6천만대에서, 2014년 2억2천만대로
연평균 54%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 삼성전자 보도자료


IT조선 이진 기자 miffy@chosunbiz.com
상품전문 뉴스 채널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