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TV 리모컨으로 유럽 IPTV 서비스도 이용

이상훈
입력 2012.05.07 14:56 수정 2012.05.07 15:15


삼성전자가 노르딕,
발틱 지역의 통신사업자인 엘리온(Elion)과 IPTV 서비스에 서로 협력하기로 했다.


 


엘리온은 '텔리아
소네라 (Telia Sonera)'그룹 산하의 통신 사업자로, 엘리온 IPTV 서비스를 이용하는
삼성 스마트 TV 고객들은 셋톱박스와 앱 없이 스마트 TV 리모콘으로 간편하게 IPTV
서비스에 접속해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그 동안 IPTV 이용자는
별도의 셋톱박스를 구비해야 콘텐츠 이용이 가능했으나, 이번 협력으로 삼성 스마트TV에
'IPTV 서비스' 기능이 내장됨에 따라 스마트TV 리모컨 만으로 IPTV 시청이 가능해졌다.


 


이를 통해 사업자는
셋톱박스 투자비용을 줄일 수 있고, 삼성 TV의 브랜드 파워를 통해 가입자 확충에
드는 마케팅 비용을 아낄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가 유럽 발틱 지역 통신사업자 엘리온(Elion)과
IPTV 서비스에 서로
협력하기로 하고 MOU를 체결했다.


 


 


삼성 입장에서도
스마트 TV 생태계 조성과 저변 확대를 위해 통신 사업자와 협력함으로써 다양한 양질의
콘텐츠를 제공함은 물론, 이를통해 스마트 TV의 다양한 앱도 활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호주 최대 통신사인 '텔스트라(Telstra)'의 실시간 채널 콘텐츠를 삼성 스마트TV로
시청할 수 있도록 협력했다.


 


이외에도 '텔레콤
이탈리아(Telecom Italia)'와 협업 하는 등 국내외 대표 방송사업자와 다양한 협력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스마트 TV 콘텐츠 경쟁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5일 삼성전자
CE담당 윤부근 사장은 유럽 라트비아(Latvia)의 수도 리가(Riga)에서 엘리온 '아티
오츠(Arti Ots)' 사장은 삼성 스마트 TV에서 엘리온 IPTV 서비스를 직접 사용할 수
있도록 MOU를 체결했다.


 


삼성전자 CE담당
윤부근 사장은 "스마트 TV를 통해 사용자가 더욱 더 쉽고 편리하게 콘텐츠를
즐길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방송통신사업자와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엘리온 '아티 오츠'
사장은 "라이프 스타일, 기술의 변화와 함께 TV 시청 방식이 변화 하는 시기에
삼성전자와의 전략적 제휴는 기존 방송통신 서비스를 넘어선 진정한 솔루션을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통신사업자와 스마트 TV 제조사 간 모범 협력사례다"라고 말했다. 


 


IT조선
이상훈 기자 hifidelity@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it.chosun.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