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항소법원, 갤탭 판금 가처분사건 1심으로 환송

연합뉴스(IT)
입력 2012.09.29 14:59

 


루시 고 판사
곧 심리 착수…"해제 가능성 높아"


 


미국 연방 순회 항소법원은
29일(현지시간) 삼성의 갤럭시탭 10.1의 판매금지 가처분 결정을 조기에 해제할 수
있도록 관련 사건을 1심 법원인 캘리포니아 연방북부지방법원으로 환송해 달라는
삼성전자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1심 법원의
루시 고 판사는 조만간 갤럭시탭 10.1의 판금조치를 해제할지를 놓고 심리를 할 예정이다.


 


업계는 1심 배심원들이
갤럭시10.1이 애플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평결한 만큼 심리가 착수되면 곧
판매금지가 해제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탭
10.1이 애플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는 배심원의 평결이 나오자 지난달 26일 1심
법원에 판매금지 가처분 결정을 해제해 달라고 요구했으나 루시 고 판사는 사건이
현재 항소법원에 계류 중이라며 '관할권 없음'을 들어 삼성전자의 신청을 각하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