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최대 자동차사 푸조, 1천500명 추가 감원"

연합뉴스(IT)
입력 2012.12.13 10:56 수정 2012.12.13 11:42


자동차 시장
수요 감소로 잇따라 사업을 축소하고 있는 프랑스 최대의 자동차업체인 푸조-시트로앵이
8천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한 데 이어 1천500명의 추가 감원을 추진하고 있다고 경제지
레제코 인터넷판 등 프랑스 언론이 12일 보도했다.


 


레제코는 노조 소식통들을
인용, 푸조-시트로앵 경영진이 노조와 만난 자리에서 2014년 중반까지 총 1만1천200여명을
감원할 것이라고 통보했다고 전했다.


 


이 감원 계획에는
지난 7월 발표된 파리 인근의 올네 공장 폐쇄를 포함한 8천명의 감원과 자발적 퇴사
외에 정년퇴직과 사망 등으로 자연감소하는 1천500명을 충원하지 않는 것이 포함된다고
소식통들은 말했다.


 


이에 따라 현재 푸조-시트로앵의
사원은 현재 6만7천100명 수준에서 2014년 중반에는 5만5천900명이 될 전망이다.


 


푸조-시트로앵은
자동차 시장 부진에 따라 지난 7월 파리 인근 올네 공장 폐쇄를 포함한 8천명의 감원
계획을 발표했으며, 9월에는 파리 증시 CAC 40지수 산정종목에서도 제외됐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