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아일랜드 이통사에 LTE 네트워크 공급

김윤경
입력 2013.04.11 09:39 수정 2013.04.11 12:01


삼성전자(대표
권오현)가 10일 아일랜드 이동통신사업자 '허치슨 3G(Hutchison 3G)'와 LTE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유럽 LTE 통신 장비 시장 공략에 나섰다.


 


홍콩 허치슨 왐포아(Hutchison
Whampoa) 그룹 자회사인 아일랜드 '허치슨 3G'는 2005년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아일랜드 인구 99.5%를 커버하는 전국 네트워크를 구축했고 아일랜드에서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통신사업자다.


 


허치슨 3G는 이번에
삼성전자가 공급하는 LTE 기지국을 사용해 올해 8월 수도 더블린을 시작으로 전국망
LTE 서비스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공급 계약으로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 진출이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일랜드 허치슨3G CEO 로버트 피네간(왼쪽)과 삼성전자 영국법인 영업·마케팅담당
김준영 상무(오른쪽)가 계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해 7월 영국 허치슨 3G와의 LTE 네트워크 공급 계약과 올해 2월 스페인 통신사업자
텔레포니카와 남미시장 LTE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로버트 피네간(Robert
Fineggan) 아일랜드 허치슨 3G CEO(최고 경영자)는 "아일랜드 4G 네트워크
구축 전략의 시발점으로 LTE 장비시장 리더인 삼성전자와 파트너십을 맺게돼
기쁘다"며 "삼성전자의 앞선 네트워크 솔루션을 통해 가입자들은 더 빠른
모바일 네트워크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기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장 부사장은 "이번 계약은 삼성전자 네트워크 사업의 유럽시장
확대를 본격화하는 계기"라며 "한국, 미국, 일본 등 LTE 선진시장에서
쌓은 기술력과 노하우를 토대로 아일랜드 시장에도 최고의 LTE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vvvllv@chosunbiz.com


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