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세계 D램 시장 점유율 30%…역대 최고

연합뉴스(IT)
입력 2013.08.09 10:53

 


삼성전자와 격차
크게 좁혀…"모바일 D램 확대로 성장 지속"


 


SK하이닉스가 반도체
경기의 회복세를 타고 세계 D램 시장에서 역대 최고 점유율을 달성했다.


 


9일 반도체 전자상거래
사이트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지난 2분기 D램 매출액이 25억5천800만달러를
기록해 1분기(18억1천900만달러)보다 40.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덕분에 D램 시장점유율은
1분기 26.5%에서 2분기 30.0%로 상승하며 세계 2위 자리를 지켰다. SK하이닉스의
D램 점유율이 30%대로 올라선 것은 처음이다.


 


이로 인해 1위 삼성전자와의
점유율 격차도 불과 3%포인트 이내로 줄었다.


 


삼성전자는 2분기
D램 매출액이 27억9천400만달러로 1분기(25억9천400만달러)보다 7.7% 늘었으며, 점유율은
37.8%에서 32.7%로 낮아졌다.


 


이 같은 점유율 변동은
공급과잉이 해소된 PC용 D램 가격이 2분기 강세를 보이면서, PC용 D램 제품 생산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았던 SK하이닉스의 매출액 증가폭을 키운 결과로 분석된다.


 


반면 삼성전자는
가격이 약세를 보인 모바일 D램 생산에 치중하면서 전체 D램 매출액 증가가 제한됐다.


 


삼성전자는 2분기
전체 D램 생산량 가운데 PC용 D램이 20% 미만이었으나, SK하이닉스는 40%를 차지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력 제품인 4기가바이트(GB)
PC용 D램 모듈의 평균 가격은 1분기 23.50달러에서 27.25달러로 16% 올랐다. 이에
반해 같은 기간 모바일 D램 가격은 5∼8% 하락했다.


 


특히 SK하이닉스의
2분기 점유율은 최근 합병을 종료한 D램 업계 3·4위인 일본 엘피다(15.2%)와
미국 마이크론테크놀러지(12.9%)의 점유율을 합친 것(28.1%)보다 앞서 2위 수성 전망을
밝게 했다.


 


2분기 D램 시장 전체
매출액은 85억3천100만달러로 1분기(68억7천만달러)보다 24.2% 늘어났다.


 


업계 한 관계자는
"SK하이닉스의 실적 호조는 2분기 PC용 D램 가격 상승의 반사이익이 컸다"며
"PC용 D램은 과잉공급이 해소된 것으로 보이고 모바일 D램도 생산 비중을 늘리고
있어 안정적인 성장을 지속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