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물관리위원회, 부산에서 공식 출범

박철현 기자
입력 2013.12.23 18:42

 


게임물관리위원회(위원장
설기환, 이하 ‘게임위’)가 23일 부산영상산업센터에서 현판식을 갖고 공식 출범했다.  


 


게임물관리위원회는
게임산업진흥에 관한 법률개정에 따라 새로 설립된 기관으로, 이날 출범식에는 조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차관과 서병수 국회의원, 현영희 국회의원, 허남식 부산시장을 비롯해 게임물관리위원회
신임 위원과 유관기관장 등이 참석했다.   


 




게임물관리위원회가 부산에서 정식 출범했다 (사진 게임물관리위원회)


 


게임물관리위원회는
기존 게임물등급위원회의 재산과 권리의무를 승계하며, 청소년이용불가 게임물의
등급분류 업무 및 사후관리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특히 게임법 개정으로
불법게임물의 수거 및 폐지, 게임제공업소에 대한 출입조사권 등이 부여되어 사후관리
기능이 보다 강화되는 만큼 건전 게임문화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또 청소년이용불가
등급을 제외한 게임물의 등급분류업무가 민간에 위탁됨에 따라 민간기관 임직원 교육
및 사후관리를 통해 민간등급분류제도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등급분류민간위탁게임물
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선진 게임물유통관리체계를 도입해 건전한 게임문화조성을
통해 게임산업을 관리·진흥하는 전문기관으로서의 위상을 정립해 나갈 방침이다.


 


박철현 기자 target=_blank>pch@chosunbiz.com


style="font-size:10pt; line-height:150%; margin-top:0; margin-bottom:0;" align="right">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