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우리겨레 통일 금융상품' 출시

김남규 기자
입력 2014.06.17 11:35 수정 2014.06.17 11:55

 


[IT조선 김남규
기자] 우리은행(은행장 이순우)은 17일 대한적십자사와 '통일기금 조성 및 운영'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입출식통장, 정기예금, 펀드로 구성된 기부형 금융상품인
'우리겨레 통일 패키지'를 판매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우리은행은 은행권 최초로 통일기금 조성을 위해 이자 일부를 자동기부하는 금융상품을
출시하고, 대한적십자사는 기부된 자금을 통일관련 사업에 운영할 예정이다.


 


'우리겨레 통일 통장'은
기본금리 연 0.1%에 추가로 연 0.5%p를 우대하며, 우대된 이자는 예금주 명의로 대한적십자사에
기부되는 입출식 통장이다.


 


또한 '우리겨레 통일
정기예금'은 최고 3000만원까지 가입 가능한 1년제 정기예금으로 연 0.1%p가 추가
우대돼 연 2.7%의 금리가 제공되고, 만기 해지 시에 우대이자가 대한적십자사로 기부된다.


 


이와 함께 판매하는
'우리겨레 통일펀드'는 교보악사 자산운용사의 주식형 펀드상품으로 운용수익 중
40%가 대한적십자사에 기부된다.


 


특히 우리겨레 통일
통장 및 정기예금에 가입한 고객은 기존 상품과 동일한 금리 및 수수료 혜택을 그대로
받으면서 우대금리를 활용해 기부도 하고, 기부영수증으로 연말정산시 소득공제 혜택까지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우리은행은
국내은행 중 유일하게 개성공단에 지점을 운영하는 민족은행으로서 이번에 국민의
통일염원을 담아 마중물 형태의 통일기금을 마련할 수 있는 금융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통일관련 사업에 동참해 통일 선도은행으로서 자리매김 하겠다"고
밝혔다.


 



 


▲이순우
우리은행장(오른쪽)이 17일 서울 대한적십자사에서 유중근 총재와 통일기금
조성 및 운영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align=right>김남규 기자 ngkhref="mailto:ngk@chosunbiz.com">@chosunbiz.com


href="http://it.chosun.com" target=_blank>상품지식 전문뉴스 IT조선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