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해상도와 컨텐츠 맞는 UI로 모바일 메인 페이지 개편

박철현 기자
입력 2014.08.22 13:07 수정 2014.08.22 14:21

 


[IT조선 박철현]
네이버가 스마트 기기에 특화된 모바일 페이지를 선보였다.


 


네이버(대표 이사
사장 김상헌)는 22일 스마트폰 기기가 다양화됨에 따라 해상도와 각 콘텐츠 특성에
맞는 최적의 UI를 제공하는 형태로 모바일 메인 페이지를 개편했다.


 


우선 해상도에 따라
컨텐츠가 자유롭게 변환된다. 기존에 적용됐던 ‘반응형 웹(Responsive Web)’ 기술이
한층 진화돼 기기의 특성에 따라 제한 없이 콘텐츠의 개수와 배치가 자유롭게 조절되는
것. 이로써 이용자는 어떤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화면을 즐길 수 있다.


 


스크롤을 내리면
컨텐츠가 계속 추가되는 형태로 각 메인 페이지에 노출되는 정보의 양도 대폭 늘렸다.
시간대별로 편집해 반영하는 기존 방식을 새로운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네이버 모바일 컨텐츠 개편 (사진=네이버)


 


또한 라이프, FUN,
쇼핑 등에 카드뷰를 전면 도입해 각 컨텐츠 특성에 가장 적합한 UI를 선보였다. 1단
카드, 2단 카드 등 다양한 탬플릿을 적극 활용해 가시성과 정보 접근성을 높였다.
카드뷰는 다양한 기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어 널리 이용되고 있다.


 


네이버는 ‘캠핑요리,
콩나물국 같은 레시피’, ‘증권정보’, ‘명언’ 등 이용자가 모바일에서 자주 찾는
정보를 보다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모바일 컨텐츠 검색도 강화했다.


 


검색 결과도 콘텐츠
특성에 맞게 카드뷰, 3D 그래픽, 카드 뒤집기 등 시각적인 요소를 적극 활용했으며
단말기와 정보의 중요도에 따라 최적화된 정보 구성으로 차별화된 정보를 제공한다.
 


 


박선영 네이버 컨텐츠라이브센터장은
“모바일 사용성이 높아짐에 따라 스마트폰 사용패턴에 최적화된 UI와 콘텐츠를 고민했다”며
“앞으로도 이용자의 사용성을 적극 반영해 어떤 환경에서도 최적화된 UI를 제공할
수 있도록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모바일 해상도 개편 (사진=네이버)


 


박철현 기자 pch@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