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병헌 의원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 사과, 늦었지만 올바른 자세"

최재필 기자
입력 2014.10.14 11:24 수정 2014.10.14 16:27

 


[IT조선 최재필]
전병헌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카카오톡
검열 사태에 대한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의 사과와 관련해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


 



▲전병헌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지난 13일 열린 미래부 국정감사 현장에서 질문하고 있는
모습


 


전병헌 의원은
"뒤늦었지만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가 사과하고 이용자 보호 대책을 강화하는
것은 올바른 자세라고 생각한다"며 14일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이석우 대표는 지난
13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발생한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 대한 수사당국의 검열 논란과 관련한
공식 사과를 했다.


 


이 대표는 "보안을 철저히 하고 관련 법제도를 따르는 것이
이용자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는 것이라고 자만했다"며 "그동안 카카오톡을
아껴준 사용자들의 불안한 마음을 더 빨리 깨닫지 못하고 최근 상황까지 이른 것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한다"고 말한 바 있다.


 


아울러 이 대표는
처벌을 감수 하더라도 수가기관의 감청 영장에 대해 결코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하기도 했다.


 


이 대표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전병헌 의원은
"카카오톡이 국민서비스라는
위상에 걸맞은 이용자보호정책을 충실히 실행했는지에 대해 보다 깊은 자기 성찰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