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한·중·일 ICT 협력 통해 글로벌 '5G' 기술 선도"

최재필 기자
입력 2015.03.02 14:40 수정 2015.03.02 15:03

[IT조선 최재필] KT가 한국·중국·일본 정보통신기술(ICT) 협력을 통해 글로벌 5G 기술 선도에 앞장선다.
 
KT(회장 황창규)는 아시아 최대 규모 통신사업자간 전략적 협의체인 'SCFA' 미팅에서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와 함께 5G 기술 협력을 위한 공동 선언을 발표했다고 2일 밝혔다.

 

(왼쪽부터)왕샤오윈 차이나모바일 기술부문 총경리,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 오노에 NTT도코모 CTO·R&D혁신본부장 전무 등 3사 최고기술임원(CTO)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사진=KT)


 
SCFA는 지난 2011년 동북아 3개국 대표 통신사간 사업 협력을 위해 구성됐으며, 지난 4년간 SCFA 회원사인 KT, 중국 차이나모바일, 일본 NTT도코모 3개 통신사는 ▲네트워크기술 ▲로밍 ▲앱∙콘텐츠 ▲IoT ▲마케팅 등에서 활발한 협업을 진행해 왔다.
 
이번 5G 기술 협력을 위한 SCFA 미팅은 KT의 제안으로 성사돼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5’에서 진행됐으며 ▲오성목 KT 네트워크부문 부사장 ▲왕샤오윈 차이나모바일 기술부문 총경리 ▲오노에 NTT도코모 CTO·R&D혁신본부 전무 등 3사 최고기술임원(CTO)이 참석해 공동선언문을 교환하며 협력을 다졌다.
 
한중일 3사가 발표한 5G 협력 공동 선언문의 주요 내용은 ▲아시아 마켓에 특화된 5G 비전및 로드맵 등 정보 공유 ▲5G 주요 기술 및 시스템 공동 검증 ▲글로벌 5G 표준 선도를 위한 글로벌 기구와 협력 활동 ▲5G 신규 서비스 및 시장 발굴을 위한 지속적인 협업 진행 등이다.
 
특히 KT는 이날 미팅에서 동북아 중심의 5G 글로벌 주도권 확보를 위해 SCFA내 5G-TF팀 구성을 제안했으며, 차이나모바일과 NTT도코모 측은 SCFA의 기술 워킹 그룹 내에 TF팀을 구성하자는 데 뜻을 같이 했다.
 
황창규 KT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5G는 거스를 수 없는 큰 물결"이라며 "차이나모바일, NTT도코모와의 협력 활동을 더욱 활성화해 향후 차세대 기술뿐만 아니라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융합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상상하는 이상의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