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국정감사, 국내 최초로 '국회 영상회의장'서 실시

최재필 기자
입력 2015.10.07 14:04 수정 2015.10.07 15:01

[IT조선 최재필] 국내 최초로 국회 영상회의장에서 정부부처의 국정감사가 실시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이하 미방위)는 10월 8일 오전 10시 30분,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소관기관에 대한 국정감사(종합감사)를 국회 본관 220호실에 설치된 영상회의장에서 실시한다고 7일 밝혔다.

정부과천청사에 있는 미래부 장·차관 및 주요 간부와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장들은 국회에 출석하고, 출연연구원 등 지방에 있는 공공기관장들은 정부 세종청사 영상회의장에 배석해 국회와 화상으로 회의를 진행하게 된다.

세종청사에서 영상으로 국정감사를 받게 되는 기관은 카이스트를 비롯한 45개 기관이다. 해당 기관들은 주로 대전, 광주, 울산, 나주 등에 위치하고 있는데, 다수의 공공기관들이 국정감사를 받기 위해 국회까지 왕래하면서 발생되는 시간과 비용을 최소화 하려는 취지로 진행되는 것이다.

국회 관계자는 "국회 영상회의장은 정부부처 및 공공기관의 지방이전에 따른 업무 비효율을 줄이기 위해 지난해 설치됐다"며 "이번 영상회의는 국회 영상회의장을 활용한 최초의 국정감사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국회와 지방이전 기관 간 영상회의 확산에도 크게 기여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필 기자 jpchoi@chosunbiz.com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