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EMC 통합법인 ‘델테크놀로지스’, 중국 승인 완료....9월 7일 출범

유진상 기자
입력 2016.09.01 09:35
중국 규제당국의 심사로 인해 미뤄졌던 델과 EMC의 인수합병이 승인됐다. 이로써 인수합병 작업은 9월 7일로 완료되며 통합법인인 '델테크놀로지스'가 새롭게 출범한다.


30일(현지시각) 델과 EMC는 중국 규제당국의 인수합병 심사를 통과해 인수합병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델은 지난해 10월 670억달러(약 74조7400억원)에 EMC를 인수하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각 국가의 반독점 규제 관련 승인을 받아왔으며, 이번 중국 승인을 마지막으로 인수 절차 과정은 마무리 됐다.

이로써 9월7일 델과 EMC가 합쳐진 '델테크놀로지스'가 공식 출범하게 된다. 통합법인의 수장은 마이클 델 회장이 맡으며, 조 투지 EMC 회장은 퇴진할 예정이다. 델테크놀로지스는 기존 델이 갖고 있던 PC 부문은 델로 유지하고, 서버와 스토리지, 네트워크, 소프트웨어(SW) 등 엔터프라이즈 부문은 '델 EMC'로 운영하게 된다. VM웨어, 시큐어웍스, 피보탈, 버추스트림, RSA 등의 자회사와 관계사들은 앞으로도 독립적으로 운영된다.

마이클 델 회장은 "델과 EMC 합병은 모두에게 역사적인 순간"이라며 "합병 이후 디지털 전환과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 컨버지드 인프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모바일, 보안 등을 포함한 차세대 IT 영역에서 성장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T조선 뉴스레터 를 받아보세요! - 구독신청하기
매일 IT조선 뉴스를 받아보세요 닫기